전기안전공사, 650여벌 모아 수선·분류 후 기부…해외 취약계층 지원

박지현 전기안전공사 사장(왼쪽에서 세번째)과 조유찬 옷캔 대표이사(왼쪽에서 네번째) 등 근무복 전달식에 참여한 양 기관 관계자들이 전달식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박지현 전기안전공사 사장(왼쪽에서 세번째)과 조유찬 옷캔 대표이사(왼쪽에서 네번째) 등 근무복 전달식에 참여한 양 기관 관계자들이 전달식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전기안전공사는 지난 19일 전북혁신도시 소재 본사에서 박지현 사장과 비영리법인 옷캔(OCCAN) 조유찬 대표이사가 함께한 가운데 구형 근무복 전달식을 가졌다.

환경보호와 의류자원 재순환으로 해외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는 공사 임직원들이 자신이 입던 구형 근무복을 기부하며 그 의미를 더했다.

이와 관련 공사는 지난 4월부터 전국 60개 사업소에서 근무복 약 650벌을 수집하고 수선·분류 과정을 거쳤다. 모은 근무복은 에티오피아 등 제3세계 국가에 전달할 예정이다.

박지현 사장은"자원 재순환을 통해 도움이 필요한 지구촌 이웃들에게 온기를 나눌 수 있어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ESG경영을 적극적으로 실천하여 사회적 책임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기안전공사는 지난 8월 ESG경영부를 신설하고 전북혁신도시 이전기관과 함께 다회용기 세척사업 등 제로플라스틱 운동을 전개하며 다양한 ESG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저작권자 © 전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