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모듈러 성능 최적화, 인증 확보 위해 협력

조영태 KCL 원장(오른쪽)과 최영우 삼성물산 건설부문 부사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KCL.
조영태 KCL 원장(오른쪽)과 최영우 삼성물산 건설부문 부사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KCL.

KCL(원장 조영태,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이 삼성물산 건설부문(이하 삼성물산)과 국내∙외 건설 및 모듈러 주택 관련 품질∙성능인증 확보, 공동기술개발을 추진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KCL과 삼성물산은 '국내∙외 건설 및 모듈러 주택 품질·성능 인증 확보 공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각 사의 역량과 강점을 활용해 국내∙외 건설시장에 모듈러 기술이 새로운 공법 대안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협업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6일 오전 서울 강동구 상일동 삼성물산 본사에서 진행된 이번 협약식에는 조영태 KCL 원장, 최영우 삼성물산 부사장(건축주택사업부장) 등이 참석했다. 양 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모듈러 주택 품질 및 성능 인증 확보에 대한 국제공동연구 개발을 추진하기로 했다.

모듈러공법은 건설업의 생산성 향상을 위한 탈현장건설(OSC; Off-Site Construction)의 장점을 살릴 수 있는 기술이다. 모듈러 공법을 활용하면 공장과 현장에서 동시 작업이 가능해 공사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또한 현장 작업이 줄어들고 규격화된 공장 작업이 늘어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안전하고 균일한 품질을 가질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KCL은 국제 협력 사업을 통해 건설자재∙에너지∙환경 분야 등 국외 시험, 인증, 컨설팅을 수행 중이다. 이 같은 국∙내외 네트워크 및 시험∙검사∙인증 관련 경험과 기술을 기반으로 모듈러 주택의 품질 및 성능 확보를 추진할 계획이다.

삼성물산은 앞서 지난 5월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내 '스마트건설지원센터 제2센터'를 모듈러 공법을 적용해 성공적으로 준공한 바 있다. 이후 모듈러 상품성과 품질 확보를 위한 핵심기술 개발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최영우 삼성물산 건설부문 부사장은 "양 사의 역량을 결집해 고품질의 모듈러 주택 성능을 확보하고 국∙내외 건설 사업에 스마트 모듈러 공법으로 건설시장을 리딩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영태 KCL 원장은 "모듈러 주택의 성능평가, 품질, 인증 등 적극적인 기술 지원을 통해 국∙내외 모듈러 주택의 소프트 랜딩에 앞장설 것"이라고 기대했다.

저작권자 © 전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